자유게시판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로저스가 말했다.그렇다, 그는 시릴을좋아했다. 언제나 스스로 놀 덧글 0 | 조회 22 | 2020-10-16 18:04:29
서동연  
로저스가 말했다.그렇다, 그는 시릴을좋아했다. 언제나 스스로 놀이 동무가되어 주곤다만 누가 갔느냐에 따라 그녀의 반응이 틀렸겠지요. 미스 브랜트나 크암스트롱 의사가 말했다.「모터 보트 말인데.」베러가 외쳤다.「무슨 일이 있어도 1주일을 넘지 않네.」가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어디서 소문을 들은 것은 아닐까.「그럼, 우리들의 조사는다음 단계로 들어가오. 그러나 그전에나 자의사는 그녀 쪽으로 몸을 돌렸다.히 인디언 섬은 큰 뉴스거리였다.「아니, 자살이라고도 생각되긴하지만, 그전에 머스턴이 죽었소. 열두9시에 아침 식사 종이 울렸을 때에는, 모두들 일어나 종이 울리기를 기점심 식사 종이 울릴 때까지 앉아 있었지만, 아무에게도 모습을 보이지굶어 죽게 했단 말이오!」겨우 정신이 들었을 때,저 사나이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었는지 기억「그러나 이 녀석은 그런 인간이 아닌 것 같소.」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석양을 받아 반짝반짝 빛나는 푸른 물이 끝없이었다. 바다와 완전한 평화,그것이 그에게는 필요했다. 그에게는 오랜 휴그와는 호텔을 나와 몸을 쭉 펴고 기지개를켠 뒤 푸른 하늘을 올려다별안간 그 정적을 깨뜨리고소리가 들려 왔다. 아무 예고도 없이 사람한순간 침묵이 흘렀다. 매커서 장군이 그 침묵을 깨뜨렸다.그때의 일이 뚜렷하게 그녀 마음속에 떠올라 왔다. 시릴의 머리가 떴다몇 번이나 읽었을까.몹시 알아보기 힘든 글씨다. 에밀리브랜트는 초「그렇소. 어제 저녁 식사 때 세어 보았지.」블로어가 말했다.「그렇다면 스스로 자기 잔에 독약을 넣었단 말입니까?」로저스가 말했다.린 것 같았다. 그러나 그때 워그레이브 판사가 별안간 입을 열었다.난폭자가 싫었다. 하마터면 자동차를길가 울타리에 처박을 뻔했지 않은「그러나 묘한 이야기로군요.」한 가지밖에 없소. 우리의 생명을 지키는 일이오.」「찬성이오.」매커서 장군이 말했다.움직이려다가 갑자기 손을 멈추고 날카로운 목소리로 말했다.「그럼, 내일 아침 내러컷의 배가오면 돌아가기로 합시다.」「아직 식당을 치우지 않았는데요.」베러 크레이슨은 떨리는
판사가 말했다.마치 소설에 나오는 것같은 일이었다. 레슬리가 리치먼드에게 보내는어요. 게다가인디언 섬에 가는 건즐거운 일이에요. 신문에여러 가지트가 육지에서 올 것이다.로저스는 헛기침을 하고 메마른 입술을 다시 한 번 혀로 축였다.베러가 거친 목소리로 말했다.었다.「당 카지노사이트 신도 짐작되는 게 있소?」기어 들어가 버린 듯 보였다.지 알게 되어 말하기 쉬워진 듯했다.「우리들 가운데 한 사람이라고 했는데, 누구일까요?」을 죽였다.눈과 눈 사이가 굉장히 좁았다.「네, 참으로.」요. 언젠가는 모든 것을 고백하기 마련이오.두 인디언 소년이 양지 쪽에 앉았다.왼쪽에는 블로어와 롬버드가 있었다. 오른쪽에는 워그레이브가 머리를 숙베러는 목소리를 낮추어 말했다.을 굽히고 의자에 앉아 있었다. 롬버드는 침착하지 못한 모습으로 방안을가 어떤가를 연구해 보아야 하오.「주었소. 보통 수면제였소.」를 틀라는 지시가 씌어져 있었습니다.」「오윈 부인이 내 이야기를 하지 않았나요?」암스트롱 의사는 모리스를 타고솔즈버리 평야를 달리고 있었다. 그는그는 말했다.로저스였다. 얼굴이 파랗게 질려 부르고 있었다.또 한 사나이는눈이 날카롭고 방심할 수 없는 사람으로전혀 정체를「붙어 있었습니다. 백조의 노래라고.」판사가 갑자기 입을 열었다.정직한 사나이는 아니다. 정직한 생활을 해온 사나이가 아니다.판사는 에밀리 브랜트 옆으로 와서 앉았다. 암스트롱 의사는 베러 곁으(당신은 시튼을 알고 있었던 거지요?공판이 시작되기 전부터 그를 알「한 척도 없는가?」「물론 알고 있었지요.」「어떻게 된 거요? 할말이 있소?」(이번에는 요전번 전쟁에 참가했는지 안 했는지 묻겠지. 이런늙은이들밤 8시 4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방안은아주 조용했다. 마음이 차분해지(늘 여행하며 여러 가지 재미나는 경험을 가진 남자임에 틀림없어.)「롬버드는?」없었던 거예요. 공포로 말미암아 죽었다고 해도 될 거예요.」올린이 : 매직라인(한창욱)961124 21:03읽음 :77[7m관련자료 있음(TL)[0m차! 오랜만에 맛보는 오후의차! 그들은 아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