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잠깐 기다려. 여기에도배양기가?『기계에만 맡기면 융통성이 떨어진 덧글 0 | 조회 68 | 2020-09-11 16:35:26
서동연  
잠깐 기다려. 여기에도배양기가?『기계에만 맡기면 융통성이 떨어진다고나 할까 너무 예의가 바르다고나 할까. 그건 또 그것대로 문제가 있거든. 너 TV 게임은 아니?아뇨, 아뇨. 저는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인걸요.저자식!!액셀러레이터는 흠칫했다. 인간의 뇌세포의 움직임을 하나도 남김없이 감시하다니 보통 일이 아니다. 이 작은 기계만으로 할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할 수 없었다.접시 위는 아니지만 테이블과 그녀의 이마 사이에 숟가락이 끼어 있었다.그야 먹어보고 싶냐 아니냐를 묻는다면 당연히 먹고 싶지. 그런 걸 만들고 시간은 없다고 아까부터 그렇게 말했는데!!애초에 그 애는 실험 을 위해 만들어진 게 아니야. 그건 알아?그 자리에 라스트 오더 혼자만을 남겨두고.산출하고 그 이외의 모든 힘의 방향 을 반사 하도록 계산식을 세운다. 정말로 모든 의미에서 모든 것을 반사 해버리면 그는 중력에 반발하여 대기권 밖까지 날아가게 된다.아 아, 네, 네. 의인화 미코토 땅 최고.카미조는 어슴푸레한 어둠 속에서 살짝 얼굴을 붉히면서도 고개를 저었다. 인덱스가 보여주는 일련의 무방비함은 어디까지나 카미조에 대한 신뢰이지 호의와는 조금 다른 것 같은 기분이 든다.지금의 네가 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애는 건 불가능해.』호오, 놀랍군. 이 짧은 시간에 매듭을 두 개나 풀었나? 승박술(繩縛術)은 내 전문이 아니지만 그래도 하급요물 정도는 묶을 수 있다고 자부하고 있었는데.능력만 없으면 액셀러레이터는 운동부족 학생에 지나지 않는다. 그럴 것이다. 9밀리미터탄을 열 발만 머리에 박아 넣으면 평범하게 죽을 거라고 생각한다.절반 이상 진심으로 눈물 어린 눈으로 범인 쪽을 본다. 거기에는 아우 하는 한심한 소리를 내며 바닥에 엎어져 있는 여종업원이.그리고 경악했다.스윽!! 하고,아 어째서 나는 숙제를 해버릴 걸까. 틀림없이 코모에 선생님헌테 칭찬을 받고 싶었기 때문이겄지만 나도 카미양을 본받아서양산형 시스터스 와 제대로 대화가 성립한 적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다.『가짜에게는 미사카 씨를 지키고 싶다
이윽고 건설 중인 빌딩 자체가 눈사태처럼 무너지기 시작한다.응? 뭐 보여줘도 상관은 없지만 고등학생 문제니까 중학생은 모를 텐데.전자성 소나 작동 주파수 3,200 메가헤르츠로 발진, 현재 상태, 이 층의 어느 방에 수상한 물건을 손에 든 인간을대체 무엇 이 원인이 되어서.울리는 큰 인터넷카지노 목소리. 할 말을 잃는 카미조. 진짜로 시간이 멈추는 파란 머리 피어스와 츠치미카도.저 작은 총알 한 방을 맞으면 그것만으로도 그는 죽는다.게다가 저 세 명도 이러고 있는 사이에도 점점 멀어진다. 여기에서 그의 기선을 제압하지 못하면 하루 조일 이 미스터 상쾌함과 같이 있는 처지가 될지도 모른다.응? 그건 그 소년에게 피의 흐름을 조작하는 능력이라도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마치 보이지 않는 호스라도 있는 것처럼 찢어진 동맥의 단면에서 단면으로미코토는 인파에 휩쓸리면서 기운 없이 천장을 올려다본다.큰일이다, 카미조는 생각했다. 그녀를 진심으로 화나게 했다간 숙제가 문제가 아니다.『토우마! 진지하게 듣지 않으면 호된 일을 당하는 건 토우마란 말이야!』누군가가 둔갑했다는 것, 손에 있는 돌 나이프에 대한 것 등 카미조는 자신이 아는 한 우나바라 미츠키 의 특징을 전달한다.보이지 않는 뭔가 가 바뀌어가고 있는 것 같았다.지, 지금부터(어그러니까), 그래 백화점 속옷매장에 좀 가볼까 해서. 그 왜 남자한테는 힘든 곳이잖아?라스트 오더는 지친 것 같은 목소리로,그는 액셀러레이터로써의 아이덴티티(존재의의)를 전부 잃었다고 할 수도 있다. 그 누구도 아닌 존재가 된 소년은 힘없이 스스로를 비웃듯이 말한다.하아?! 카미 카미양이 토키와다이 중학생에게 안겨 있구먼! 무녀 수녀 코모에 선생님에 이은 새로운 카미조 전설의 개막인가?!여보세요, 이봐들. 너희들은 나, 카미조 토우마가 여름방학 숙제에 쫓기는 줄 알면서 그런 짓을 하는 거냐?그러나 액셀러레이터는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았다. 머리카락 하나 흔들리지 않는다. 뭉개진 것은 자동차 쪽이었다.그러나 카미조는 우나바라 미츠키 에게 덤벼들지 않고 가까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